"/>

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이제 겨우 두 달 조금 넘었는데 내가 자전거여행의 정의를 내릴 군번은 아니고..

 

 오늘은 그동안 소홀했던 라이딩 위주의 여행기를 써보려고 한다.

 

 그전에 먼저, 전 날 일정에 이어서..

 



23q1.JPG


 더 남쪽으로 내려가야 맛있는 사탕수수를 먹을 수 있다고 좀 더 참으랬더니, 그 맛이 궁금해서 못 참겠다며 기어코 광선검을 샀다.

 좀 더 비싼 걸 샀었어야 했는데...맛을 보고서야 땔감용인 걸 알았다..




23q2.JPG


 숙소에 짐을 정리하고 나와 보니 장터가 열리는 것 같다.




23q3.JPG


 그런데..이 사람들...도로에 구멍을 뚫는다..

 옷을 걸어서 전시할 행거를 설치하는 중이다.

 



23q4.JPG


그리고 노점상들이 길가에 줄지어 늘어서는데, 그 행렬이 300m쯤 된다.




23q5.JPG


역시 대륙답다.

 


23q6.JPG


구두도 팔고..




23q7.JPG


 향수도 판다.

 



23q8.JPG


이런 곳은 자전거 여행자에겐 그냥 상관없는 곳이다.


 

23q9.JPG


 이런 행렬은 자전거 여행자에게 깊은 연관이 있다.

 역시 대륙인지라 애들이 얼마나 많은지 5분 넘게 좌회전을 못했다.

 



23q10.JPG


 산토(shantou)까지 하루에 갈 수 있는 거리가 아니라서 중간에 하루 쉬어야 한다.

 일단 산토 방향으로 계속 이동..

 



23q11.JPG


 점심을 사 먹을만한 식당이 나오지 않아 들른 주유소에서 어린 직원들이 유난히 반겨주고 부끄러워 한다.

 이번 중국여행을 하면서 우리가 한국인임을 밝힐 때마다 많은 중국인들은 놀라워하거나 활짝 웃는다.

 나이가 어릴수록 그 정도가 더 심한데 여기 주유소 직원들은 특히 더 그랬다.




23q12.JPG


 주유소 사무실과 별도로 떨어진 휴게실 건물로 우릴 데리고 가더니..

 티비도 틀어주고 차도 끓여주며 어쩔 줄을 몰라 한다.

 


23q13.JPG


다시 나가더니 우리가 구입한 사발면 말고도 과자와 초코바 같은 걸 챙겨갖고 왔다.

 



23q14.JPG


우리가 먹는 동안 노트북을 갖고 와서 뭔가 열심히 찾고 있다.

 



23q15.JPG


아하~ 예전에도 한국인 자전거 여행자들이 왔었나 보구나...

이분들이 누군지 아시는 분 손!




23q16.JPG


 이 직원의 순박한 표정과 제스추어가 참 귀엽고 정감이 갔다.

 



23q17.JPG


 324번 국도를 타고 계속 남하..

 



23q18.JPG


 이젠 이런 터널쯤은 가볍게 통과한다.

 



23q19.JPG


 산토우를 130km 남겨두고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비를 맞으면 그램린이 되어버리는 우리는 가까운 Yunxiao 시내를 향해 전속력으로 내달렸다.




23q20.JPG


 속옷까지 젖기 직전에 숙소를 잡고 짐을 풀었다.

 



23q21.JPG


 우린 떠나야 하는데...다음 날도,그 다음 날도 비구름은 떠날 줄을 모른다.

 



23q22.JPG


 어느 교민이 며칠 전 주신 정보로는, 중국 남부 지방은 4월 중순까지 우기라고 한다.

 한반도 기상 패턴으로는 이해가 안되지만 어쩔 수 없다.

 이 동네 환경에 맞춰서 여행 일정을 조정해 나가야지..

 



23q23.JPG


숙소 근처에 별로 식당이 없다.

3일 동안 이 식당에서만 밥을 먹었다.

시골 동네라 그런지 인심도 좋아서 나중엔 반찬을 듬뿍 담아 주신다.

 



23q24.JPG


 이럴 때 자전거 여행자들은 별로 할 일이 없다.

 티비와 사랑에 빠지는 수밖에..

 


23q25.JPG


 다행히 3일째 되는 날 해가 떴다.

 굳어 있는 몸을 풀고 다시 자전거 위에 올라탔다.

 



23q26.JPG


 어느 애독자 한 분이, 자전거 타느라 힘들 때도 많을 텐데 왜 그런 부분은 여행기에 안 쓰냐고 하셔서 오늘 좀 써보려고 한다.

 


23q27.JPG


 그보다 먼저 이 사진...평범해 보이지만 찍기 힘들었던 사진이다.

 남에게 부탁하는 걸 별로 안 좋아하는 내 성격 탓에 두 사람 모두 라이딩 하는 사진이 거의 없었는데, 뭐 어찌어찌 부탁해서 겨우 하나 건졌다.

 



23q28.JPG


 자전거 여행기들을 보면 재미있는 일들이 많아 보이지만 사실 여행 전체에서 가장 많이 차지하는 부분은 라이딩이다.

 이 라이딩에서 개인차가 많이 생긴다고 본다.

 

 우린 다행히도 많은 동기부여를 통하여 이젠 힘든 라이딩을 즐기는 편이다.

 10%의 재미와, 10%의 에피소드를 제외한 80%의 라이딩이 고통이라면 장기간 자전거여행은 재고해 볼 문제이다.

 



23q29.JPG


 저걸 절경으로 보질 못하고 낙석으로 본다면 저 밑에서 살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사실 나도 저 밑에서 살 자신은 없다.

 잠시 바위산 밑에 살만한 이유가 있다 보니, 그 가치와 위험을 바꿀 마음이 겨우 들었을 뿐이다.

 

 혹시 내 여행기를 보시고 자전거 여행을 너무 낭만적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실까 봐 약간 노파심이 생겼다.

 



23q30.JPG


 이 타조가 어떤 동물인지 아시는 분 손!

 아 죄송...

 힘든 라이딩을 마치고 여행기를 쓰다 보니 단어 배열이 통제가 안되네..

 

 대체 이 동물이 어떤 새인지 아시는 분....은 다음 주 금요일에 심천으로 와 주시길..

 


23q31.JPG


 누구 다리가 더 얇은지 아시는 분도 심천으로 와 주시길..

 


23q32.JPG


 라이딩이 힘들다고 엄살 좀 부려보려고 했더니..

 이분들 보고 엄살이 쏙 들어갔다.




23q33.JPG


 티벳 고원지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풍경 같은데..

 


23q34.JPG


 종교의 확신이 없으면 불가능한 고행이다.

 비 때문에 하루 70km밖에 못 갔다고 불평했던 내가 부끄러워진다.




23q35.JPG


 그렇다고 여유 부릴 때가 아니다.

 비 때문에 3일을 쉬었고 당분간 우기라고 하니 이렇게 날씨 좋을 때 이동거리를 좀 뽑아줘야 한다.

 아침 일찍부터 내달려서 130km 간격을 57km로 좁혔다.

 



23q36.JPG


 이미 하루 라이딩 거리의 한계치인 100km를 달렸지만 내친 김에 산토우까지 가기로 했다.

 



23q37.JPG


해가 지기 전에 산토우에 도착했다.




23q38.JPG


다음 날 아침까지 계속 맑으니 쉴 틈이 없다.

 



23q39.JPG


피로가 덜 풀렸지만 또 달린다.

 



23q40.JPG


 이런 사진 찍을 때만 조금 쉬어 준다.

 지금까지 여행기는 에피소드 위주였지만 오늘은 제대로 자전거여행기답다.

 



23q41.JPG


 자전거 통행금지였던 저 다리를 건널 때 조금 위험한 상황 - 갓길이 없었고 바람도 심했다 - 이었는데, 어느 소형 승합차가 뒤에서 천천히 따라오면서 다른 차들을 막아주었다.

(우린 다리에 진입할 때 자동차 전용인걸 몰랐다. 나중에 알게 됐지만 자전거와 보행자가 이 다리를 건널땐 다리 밑쪽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건너야 한단다. 서유럽같으면 뭣도 모르고 진입한 우리 옆을 지날때마다 사람들이 클락션을 울려대거나 창문을 열고 안된다는 안내를 했을 테지만, 역시 '안되는게 없는' 중국인들은 아무 말도 안하고 '그러려니' 하며 지나쳤다.)

 



23q42.JPG


 바로 이 분이 우릴 보고 도움을 주셨다.




23q43.JPG


 차 안에는 골든리트리버 한 마리..

 외래종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견종이다.

 


23q44.JPG


 근육들의 영양 보충을 위해 식사는 대부분 육류로 해결하고..

 



23q45.JPG


또다시 라이딩..

 



23q46.JPG


푸닝시에서 하루 쉬고..

 



23q47.JPG


 다음날 아침에도 다시 페달질..

 



23q48.JPG


 아무리 바빠도 이렇게 귀여운 애들은 한 번 봐줘야 한다.

 우리의 자전거가 신기했던지 근처 식당에서 밥 먹던 아이가 밥그릇을 든 채로 뛰어나와서 계속 쳐다본다.

 



23q49.JPG


 다음 날엔 비 소식이 있으니 오늘까지는 최대한 이동하기 위해 울퉁불퉁한 자전거 도로에서 벗어나 차도로 달렸다.

 



23q50.JPG


 이젠 오르막길은 어느 정도 익숙해졌는데 여러 형태로 다가오는 공사현장은 우리의 발길을 더디게 한다.

 



23q51.JPG


이렇게라도 포장도로만 있다면 요령껏 달릴 수 있는데..

 



23q52.JPG


비포장도로는 대안이 없다.

 



23q53.JPG


 돌이 가장 적은 데로 골라서 조심조심 지나는 수 밖에..

 



23q54.JPG


 맞은편에서 자전거여행자가 오길래 얼른 사진기를 꺼냈다.

 



23q55.JPG


 부끄러워하는 걸 보니 중국인이다.

 자전거 여행자들의 인상은 우리만 빼놓고 대부분 순박하다.

 



23q56.JPG


 자전거여행자들의 짐은 각자 천차만별인데 역시 이 여행자도 평범하진 않다.

 얼마나 많은 오프로드를 코스로 잡았길래 휠셋을 스페어로 달고 다닐까..

 



23q57.JPG


 지금까지 여행에서 우리에게 가장 큰 감동을 안겨준 도시 루펑시가 얼마 안 남았다.

 


?Who's 김기사

profile
Atachment
첨부파일 '57'
  • profile
    *최박사 2015.03.16 11:00
    오늘도 역시 잘 보고 갑니다.
    다시말 하지만, 체력이 좋은 것 같네요,
  • profile
    트리니티 2015.03.17 00:44
    10% 에피소드를 즐기기위해 80% 라이딩을 한다는것에 감동먹었습니다.

    힘든여정 다음편이 많이 기대됩니다.

    사탕수수를 설탕찍어먹어야되는지 오늘 처음 알았네요 ^^

세계여행기

자전거타고 세계일주~!!

  1.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26. 홍콩 관광

     아침을 먹고 부매니저님께 정보를 얻은 후 부랴부랴 홍콩으로 출발한다.    난 5년 전에 패키지로 홍콩을 관광했었다.  이번 홍콩,마카오 여행은 오로지 박대리를 위한 여행이다.  중국에 입국해서 여자의 몸으로 여기까...
    Date2015.03.19 Category아시아
    Read More
  2.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25. 심천(深玔) 가는 길

     심천이 230km밖에 안 남았다.  모내기하는 농부의 손은 어느 곳이나 정직하고 아름답다. 출발하고 얼마 못 가서 비를 만났다.   50km 정도 이동하다가 더 이상 우중 라이딩은 무리인 것 같아 적당한 도...
    Date2015.03.18 Category아시아
    Read More
  3.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24. 루펑(Lufeng)시 펑요(친구)들

    오늘 목적지인 루펑시까지 갈 길이 멀다.    한적한 마을을 지나고 있는데 눈에 익은 자전거가 보인다.    몬테규 바이크의 허머 마니아들 사이에서 '짝퉁'으로 통하고 있는 중국산 허머 바이크가 보인다. ...
    Date2015.03.17 Category아시아
    Read More
  4.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23. 자전거여행이란?

     이제 겨우 두 달 조금 넘었는데 내가 자전거여행의 정의를 내릴 군번은 아니고..    오늘은 그동안 소홀했던 라이딩 위주의 여행기를 써보려고 한다.    그전에 먼저, 전 날 일정에 이어서..    더 남쪽으로 내려가...
    Date2015.03.16 Category아시아
    Read More
  5.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22. 첫 카우치서핑(Couchsurfing)

     다른 여행자들 여행기에서 카우치서핑(여행자와 호스트를 연결해주는 사이트)이나, 웜샤워(자전거여행자와 호스트를 연결해주는 사이트)를 통해 외국인 친구를 만나는 스토리를 보고 기대 반 호기심 반으로 시작한 카우치서핑을 이 도...
    Date2015.03.15 Category아시아
    Read More
  6.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21. 천주시(泉州市) 입성

      환풍기 다섯 개가 달려 있는 터널이 눈 앞에 현실로 나타나면 잠깐 스쳐가는 난관쯤이겠지만, 꿈에 나타나면 깰 때까지 좀 괴롭다.  난 가끔 이런 악몽을 꾼다.    아이스크림을 고르고 있는 박대리 뒤에 개구리를 닮...
    Date2015.03.14 Category아시아
    Read More
  7.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20. 하루 최장거리 이동

     우리가 있는 곳의 최근 날씨다.  얼마 전까지는 비가 전혀 안 오길래 가끔 내렸으면 하기도 했는데, 이 정도면 가끔이 아니라 장마 수준이다.    어제의 고단한 라이딩에 하루 더 쉴까 하다가, 내일부터 다시 비가 ...
    Date2015.03.13 Category아시아
    Read More
  8.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9. 南으로 南으로

     숙소에서 오전 9시에 체크아웃을 하고 나오니...비가 내린다..  어제까지 비가 내렸지만 일기예보에서는 오늘 갠다고 했었고, 숙소 조식을 먹을 때(7시쯤)에도 비가 안 오길래 안심하고 짐을 꾸려 나왔는데.. 난감하다.     ...
    Date2015.03.12 Category아시아
    Read More
  9.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8. 소흥(샤오싱) 관광

     다음 날, 본격적인 샤오싱 관광을 한다.  지금 보이는 공원은, 샤오싱 중심부에 위치한 씨티프라자라고 하는 곳인데 샤오싱 관광지가 몰려 있는 해방로(解放路)에 있다.    이 여행기에서 위치를 설명할 때 나는...
    Date2015.03.11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0.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7. 자전거여행자가족과의 재회

     항저우의 유명한 관광지인 서호.   인공 호수라고 하는데 그 크기가 방대하여 항저우의 상징물 중 하나가 되었다고 한다.    기상예보에 나온 주간 날씨를 감안하여 항저우를 간단히 지나치기로 하고, 숙소에서 ...
    Date2015.03.10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1.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6. 항저우 입성

     숙소에서 느지막이 나와서 항저우 방향으로 출발했다.  항주까지는 하루에 갈 수 있는 거리가 아니라서(200km), 중간 도시인 嘉興(jiaxing)을 목표로 했다.  신호대기 중인 차량의 운전석 유리와 백미러를 닦아주고 사...
    Date2015.03.09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2.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5. 상해 관광 2

     숙소 근처 로컬 식당에서 먹은 국수인데, 중국의 대표적인 서민음식인 것 같다.  보이는 것처럼 무척 느끼한 맛이지만 우린 맛있게 먹었다.  국물에 혹시 향채(샹차이)가 적으면 더 넣어달라고까지 한다.    오늘 첫 ...
    Date2015.03.08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3.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4. 상해 관광 1

     어제 우리를 저렴하게 숙박하게 해 준 인상 좋은 카운터 직원이다.  말은 안 통하지만 미소만으로도 서로의 마음이 통한다.   상해로 가는 길은 만만찮았다. 이렇게 공사 중인 도로는, 라이딩 중 종종 흘러나오는 ...
    Date2015.03.07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4.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3. 쑤저우를 지나 상해로

     중국에 온 지 한 달이 된 오늘 현재 kunshan이란 곳에 와 있다.    요즘 계속 중저가 체인형 주점(2성급 호텔)에서 숙박을 하는데, 어제에 이어 오늘도 여가주점에 여장을 풀었다.  오늘도 운이 좋았다.  매번 성공하는건 아니...
    Date2015.03.06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5.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2 상주에 간 까닭은?

    여가주점은 조식을 2,500원(2인) 정도에 제공한다.    조식을 먹고 난징을 빠져나갈 루트를 찾아야 한다.  난징같은 복잡한 도시는 나침반과 지도만으로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다.    처음으로 GPS를 써보기로 했다....
    Date2015.03.05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6.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1. 어제와 다른 오늘

    추용야에게 메일이 왔다. 자신도 자전거로 외국을 여행한 경험이 있어서 우리를 보고 반가운 나머지 식사를 대접하려고 했었나 보다. 그러나 서로의 짧은 영어로 소통이 되질 않자 숙박비라도 내주려고 했었던 것 같다. 나중...
    Date2015.03.04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7.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10. 중국인 친구

     시골 시장은 우리의 페달질을 멈추게 한다.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칠 리 없다.  저 아이는 내 어렸을 때...... 같지 않다.  난 쟤보단 쬐끔 잘 생겼었다.    중국 농촌의 할머니들은 다른...
    Date2015.03.03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8.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9. 막바지 춘절

    우린 이제 이동할 때마다 여가주점을 찾아다니며 체크인을 한다.    여가주점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니 2성급 호텔로 분류되어 있는데,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깔끔한 시설과, 주로 시내 중심가에 자리 잡고 있어서 관광을...
    Date2015.03.02 Category아시아
    Read More
  19.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8. 연운항시(롄윈강싀)에 도착.

     자전거로 세계여행을 할 거라고 하니 큰 형님뻘인 어떤 분이 이런 얘기를 했다.    2,30 대엔 시간도 있고 체력도 남아도는데 돈이 없어서 자전거여행을 못 갔고, 40대엔 돈은 있는데 시간이 없어서 못 갔고, 60대가 되니 ...
    Date2015.03.01 Category아시아
    Read More
  20. [김기사 박대리의 페르마타] 7. 인도의 아이들

     그저께 묵었던 호텔에서 우리를 도와주었던 여직원에게 선물로 머리끈과 원두커피 몇 봉지 그리고 손편지를 남기고 왔더니, 그 여직원으로부터 고맙다는 문자가 왔다.  그녀는 한국을 좋아해서 한국말까지 공부하고 있다고 했...
    Date2015.02.28 Category아시아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 2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