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오래전 조정래의 태백산맥 속의 지리산은 험난하고
무언가 무겁고 그런 배경이었다면 상고대가 만발한 이번 산행 속의 지리산은
마음의 평안을 가져다주는 한없이 넓은 품이었습니다.
험난하기도 했고 포근한 느낌의 지리산은 정상 능선의 엄청난 강풍과 백무동 골짜기의 찬바람은
법계사 방향으로 넘어오면서 따신 지리산의 기온으로 너무 좋았습니다.

오늘 산행은 보는 분들마다 인사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대하드라마 같은 아름다운 지리산 상고대 속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지리산 천왕봉 산행코스로는 백무동에서 출발-참샘-소지봉-망바위-장터목대피소(중식)-제석봉-통천문-천왕봉-법계사-로타리대피소-칼바위-중산리탐방 안내소 날머리로 총 14.5km 정도의 산행거리와 8시간가량의 중거리 산행이 되겠으며 고도 1915미터의 천왕봉을 오르기란 쉽지 않은 당일 코스였습니다.

해운대에서 5시 20분에 출발 백무동에 9시 30분 정도에 도착하니 백무동 시외버스 주차장이더군요



탐방 안내소를 통과하니 대피소에 식수가 없다고 하시면서 아이젠과 스틱 스패츠 등을 챙기시라고 알려줍니다.

산행 중에 운동화에 배낭 하나 없이 가벼운 생활 복장으로 오르시는 등산객을 보면 답답함이 밀려오기도 했습니다.


본격적인 산행에 앞서서 준비운동을 해줍니다.
겨울 산행의 준비운동과 마무리 운동은 꼭 필요하며 시작은 천천히 하여 몸을 풀어주는 습관이
아주 중요합니다.



참샘 이정표에 도착 그룹 사진을 찍어봅니다.

걸어가세님이 참샘에서 한 바가지 받고 계시는데 얼어서 쫄쫄~~ㅎ
항상 사진 담아주신다고 감사합니다.





6부 정도 오르다 보니 상고대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맞습니다. 여긴 지리산 천왕봉 가는 길목임을 알려주며 상고대가 환영해주는군요

볼거리로 영하 11 도는 잊어버리고 그냥 상고대 삼매경에 점점 고도가 높아짐을
힘듦보다 오히려 반가움이 크더군요








항상 같이해주시는 산행은 피곤함도 잊고 그렇게 재미나는
등산임을 느끼게 해주는 식구들입니다.


오늘은 대장님도 샷에 걸리셨네요^^





살 피곤이 밀려올 즈음 장터목 대피소에 도착 신년이라 텅 비어버린 대피소 식당에서
식구들과 도시락으로 또 한번 즐겁게 젓가락과 놀아봅니다.




장터목 뒤로 조금 빡센 언덕을 올라가면 제석봉을 지나면서 지리산의 장관이 펼쳐지고
세월이 지남에 따라 장터목 뒤 초고 힘들고 볼거리 많은 주목 단지, 10년 전과 비교하면 고사목들이 거의 넘어지고, 그 뒤 매번 갈 때마다 숫자가 줄더니 거의가 사라지는 것 같고 그나마 상고대의 향연은
마음을 가볍게 해주고 있었습니다.




빨강 라벤더님의 재킷이 너무 이쁘게 설산과 어울려서 마치 지리산이 내 것인 양
즐기고 계십니다.










전망대 뒤로 지리산의 주봉 천왕봉이 대간의 끝임을 알리려고 우뚝 솟아있고
통천문을 기점으로 험난한 길이 너무 아름답게 반겨줍니다.


2017년 바쁘게 달려오신 천사표 정셸님도 오늘은 상고대를 즐기시고 계시는군요
무술년엔 더욱 건강하시고 우리 식구들 잘 이끌어주세요^^




오늘은 그냥 누르면 허접하지만 작품이 되는 것 같았습니다.
와우 ~

















드디어 1915미터의 지리산 최고봉 천왕봉에 도착을 하는데요
정상엔 항상 인증 행렬로 북적이고 이게 너무 자연스럽고 줄 서기도 재미나기만 합니다.

중간 그룹의 인증샷도 남겨봅니다.

이곳 천왕봉에서 2018년 무술년 모두 행복하시고 건강하시라고 마음으로 빌어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그리고 이어지는 하산길은 법계사를 경유 중산리 야영장으로 떨어지는 밝고 따스한 길로
가벼운 발걸음이 무술년 첫날을 기분 좋게 해줍니다.
좋은 분들이랑 함께하는 산행은 즐거움도 배가 되는가 봅니다.
아름다운 하신 풍경이 이어지고 그렇게 천왕봉 산행 무사하게 성공했습니다.



신년 첫 산행 완주후

막걸리로 2018년 안전 산행을 기원하면서
술 취하 산 취평 ! (술에 취하면 하루가 즐겁고 산에 취하면 평생이 즐겁다.)

감사합니다.

  • profile
    향이엄마 2018.01.04 09:47
    와우...멋지네요...잘 보고갑니다.ㅎ
  • profile
    근효짱 2018.01.04 14:25
    향이엄마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
  • profile
    안젤라 2018.01.04 10:46

    우선 새해 인사부터 드리겠습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근효짱님!'
    그리고 은근히 샘이 납니다.
    자전거 라이딩하기 전에 20여년간 등산에 푹 빠졌던 시절 어느 해인가는 새해 첫날 지리산에 간 적도 있었는데 이제는 나이가 들어~~~
    雪花 사진들의 아름다움에 감탄사가 연발되는군요, 그래서 커피 한잔 더 마실렵니다 ㅎㅎㅎ
    정말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근효짱 2018.01.04 14:29
    감사합니다. 안젤라님도 새해 바라는 일 모두 성취하시고 건강하세요
    지리산 반야봉과 바래봉에 이어 천왕봉의 산행은 진자 힘들지만 좋았어요
    바래봉은 소풍가는 기분으로 반야봉은 등산하는 마음으로 천왕봉은 등반하는 몸으로 ㅎ
    항상 감사드립니다.
  • ?
    착한동생 2018.01.05 09:27
    경관이훌륭합니다
  • profile
    mutter9874 2018.01.05 11:02
    멋진 풍경^^감사합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
  • profile
    말보로맨 2018.01.06 09:08
    멋진 ~ 산행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산악자전거 XC 초급 싱글 강좌 목요 야간반 2기 모집 5 골드 2016.08.25
공지 촬영, 편집비용? 8 file 골드 2016.01.16
공지 자전거와 사람들에서 함께 일할 사람을 구합니다^^ 2 관리자 2015.12.09
1507 좋아 6 updatefile 말보로맨 2018.01.18
1506 방랑 8 file 말보로맨 2018.01.06
» 무술년 첫날 천왕봉을 오르다 ! 7 근효짱 2018.01.04
1504 레드썬만 있냐? 레드 문도 있다~ ^*^ 4 file 골드 2018.01.03
1503 안녕 2018 3 file 골드 2018.01.03
1502 2018년 첫라이딩 3 file minsunam 2018.01.02
1501 안녕 2017 9 file 골드 2017.12.31
1500 인생 머 있냐? 6 file 골드 2017.12.31
1499 재활라이딩 - 오리싱글 5 골드 2017.12.26
1498 MBC TV 21 file 말보로맨 2017.12.22
1497 점심시간 라이딩~! 6 file minsunam 2017.12.19
1496 골드님 E 바이크 시기는 ?? 9 file 근효짱 2017.12.15
1495 등산과 온천 14 file 말보로맨 2017.12.15
1494 자덕인 나에게 주는 상 5 file minsunam 2017.12.15
1493 핸펀 요금 10 file 말보로맨 2017.12.15
1492 Holiday 5 file 말보로맨 2017.12.14
1491 겨울 이야기 12 file 말보로맨 2017.12.12
1490 추운날 9 file 말보로맨 2017.12.10
1489 강건너 마실 12 file 말보로맨 2017.12.07
1488 Let's Go 10 file 말보로맨 2017.11.2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76 Next ›
/ 7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