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추천 수 0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자전거.jpg

 

 


   블라인드 사이드
(The Blind Side, 2009)

미국 최상위 계층의 백인 가정이, 걸 거리의 흑인
소년을 양자로 삼아 뒷바라지한 이야기입니다.

미국 미식 축수 선무 '마이클 오어'의 실화 영화로,
약 10년 전 프로미식축구에서 5년 동안 157억 원
계약금을 받아 화제가 되었던 스포츠 스타입니다.

영화 속 흑인소년 '빅 마이크(마이클 오어)'는 미국
사회의 전형적인 최상위 계층인 WASP (White
Anglo-Saxon Protestant)의 한 가정이 빅 마이크를
보살펴 주며 닫혀있던 그의 마음을 열어 그를
성공으로 이끈 이야기입니다.

'빅 마이크'는 몸을 파는 어머니의 수많은 자식 중의
하나로 태어나, 아버지도 누군지 모르고 변변한
집조차도 없었으며, 어느 날 그나마 살던 집과 어머니도
사라져, 거리에서 잠을 자야 할 형편이 되었습니다.

어느 추운 날, 반팔 티 하나만 걸친 체 잠잘 곳을
찾아 체육관으로 향하는 마이크를 발견한
WASP 가정의 어머니 ‘리 앤’ 은 그를 불쌍히
여겨 보살피면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우리는 '무엇을 자주 보느냐?'가 매우 중요한 것
같습니다. 시각을 통해 들어온 정보가 두뇌에서
오래 머물며 작용을 하여 또 다른 반사작용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이런 종류의 영화는 우리의 마음을 치유하고
또 강하게 하여, 선한 의지력과 도전의식을
갖게 하기 때문에, 이런 영화를 접할수록 우리의
마음과 몸을 건강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 모두 영화에서 선을 베푼 주인공 엄마
'리 앤'처럼 살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베푼 작은 선의가 타인의 인생을 새롭게
하는 그런 모두가 되면 좋겠습니다. ^^
 

 


?Who's 관리자

profile
Atachment
첨부파일 '1'
  • ?
    짜장뿌까 2020.12.21 00:58
    반전인생이네요
  • profile
    안젤라 2020.12.21 04:19
    감동적인 영화 잘 봤어요
    그리고 덕분에 영어공부도 하고요
    감사합니다
  • profile
    싱글고 2020.12.21 08:29
    아름답습니다~
  • profile
    minsunam 2020.12.21 08:35
    와.. 이 영화를 여태껏 몰랐다는게 신기할 정도 입니다.
    꼭 찾아 봐야 겠어요...^^
  • profile
    posoo 2020.12.21 09:16
    善한 행동이 타인의 인생을 바꿔 주었군요
    감동입니다~~^^
  • ?
    가물치99 2020.12.21 09:29
    아름답고 감동적입니다 .....
  • profile
    dootech 2020.12.21 10:46
    감동적인 영화입니다. 감사.
  • ?
    착한동생 2020.12.21 11:09
    희생하면서 살으라
  • profile
    향이엄마 2020.12.21 14:58
    감동이네요.
  • profile
    하늘을나는자전거 2020.12.21 15:45
    감동의 눈물을...^^
  • profile
    young 2020.12.21 18:21
    감동이 밀려오네요.
  • profile
    골드 2020.12.21 18:49
    이 영화 제목이 블라인드 사이드 였근효~~
    잔잔하면서도 꽤 재미있게 보았던 것인데, 제목을 이제서야 알았다는~ ^&^
  • ?
    1215225 2020.12.21 19:23
    선의 ^^; 감동입니다. ^-^/

오늘도 화이팅!!

1년 365일, 매일을 지혜롭게

  1. 119에 피자 주문한 사건 / 삶의...

    Date2021.01.03
    Read More
  2. 사진 한 장 !

    Date2020.12.30
    Read More
  3. 사자의 엄마가 된 사람

    Date2020.12.27
    Read More
  4. 블라인드 사이드(The Blind Sid...

    Date2020.12.20
    Read More
  5. 다큐제작자, 절대로 하면 안되는 ...

    Date2020.11.29
    Read More
  6. Date2020.11.22
    Read More
  7. 도전과 응전

    Date2020.11.15
    Read More
  8. 보이세요?

    Date2020.10.25
    Read More
  9. You Raise Me Up

    Date2020.10.11
    Read More
  10. 나의 성품은?

    Date2020.09.27
    Read More
  11. You can do it.

    Date2020.09.13
    Read More
  12. 개인과 국가의 품격

    Date2020.08.09
    Read More
  13. 2인승 자전거 동호회

    Date2020.07.20
    Read More
  14. 우생마사 (牛生馬死)

    Date2020.07.19
    Read More
  15. 다른 한 짝 / The other pai...

    Date2020.07.05
    Read More
  16. 다른 한 짝 / The other pai...

    Date2020.07.05
    Read More
  17. 얼음물 수영

    Date2020.06.28
    Read More
  18. 오늘이 그날입니다.

    Date2020.06.24
    Read More
  19. 4분 영상이 주는 감동

    Date2020.06.07
    Read More
  20. 나는 누구일까?

    Date2020.05.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 1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