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20.08.09 21:35

개인과 국가의 품격

추천 수 0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bikenaver-08-10.jpg

 

   [ 재난은 신뢰자본을 축적할 기회다 ]

- 김병연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의 글 중 일부 -

시카고 공항에서 겪은 일이다.

새벽에 다른 공항에서 시카고로와 귀국 편 비행기를
타기 위한 수속을 마쳤다.

그런데 게이트와 면세점으로 나가는 출구 문이
열리지 않았다. 출구 앞은 여권과 보안 검사를 마친
사람들로 이내 장사진을 이루었다.

속으로 ‘이게 미국의 문제야’ 라며 불평했다.

한 참 후 방송이 나왔다.
열쇠를 갖고 있는 신입 직원이 늦잠을 잤으며 이제
오고 있다는 것이다. 10여분이 더 지나 드디어 출구
문이 열렸고 앳돼 보이는 청년이 나타났다.

그 순간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출구 앞에서 기다렸던 사람들이 비난은 커녕 박수로
격려했고 ‘괜찮아’라고 외쳤던 것이다.
청년은 감격스러워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필자도 어느 순간 박수를 치고 있었다.
‘이게 선진국의 힘이야. 공동체의 품격이야’라면서.

그 청년은 자신의 실수를 따뜻하게 품어주었던
사람들을 잊지 못할 것이다. 언젠가 그도 다른 이의
실수를 너그럽게 용서하는 사람이 돼 있을 것이다.

이렇게 용서가 교환되면 사람 사이 신뢰가 싹튼다.

신뢰는 개인적 위기에서 다른 사람이 보여주는
말과 행동을 통해 형성될 수 있다.

순수한 실수와 고의적 악행을 잘 가려 전자는
포용하지만, 후자는 엄격히 처벌하는 나라에선
사람과 제도에 대한 신뢰가 높다.

신뢰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동체를 안전하게
만들며 구성원의 행복을 증가시킨다.

이것이 신뢰를 ‘사회적 자본’이라 부르는 이유다.

~ 중략 ~
고난 없이 맑아지는 영혼이 어디 있을까.
단련 없이 강해지는 심장이 있기나 할까.

재난은 우리 공동체의 영혼(가치)과 심장(역량)의 진단 키트다.
일자리, 안전, 행복을 동시에 끌어올리는 신뢰 축적의 기회다.

발전하는 나라는 위기에서 신뢰를 담금질한다.
우리는 무너지고 있나, 아니면 공동체를 세우고 있나......
--------------------------------------------------------

우리에게도 박수로 격려하는 여유와 품격을 갖고
그것이 곧 국가가 발전하는 사회적 자본이 되길
응원합니다.^^
 

?Who's 관리자

profile
Atachment
첨부파일 '1'

오늘도 화이팅!!

1년 365일, 매일을 지혜롭게

  1. 보이세요?

    Date2020.10.25
    Read More
  2. You Raise Me Up

    Date2020.10.11
    Read More
  3. 나의 성품은?

    Date2020.09.27
    Read More
  4. You can do it.

    Date2020.09.13
    Read More
  5. 개인과 국가의 품격

    Date2020.08.09
    Read More
  6. 2인승 자전거 동호회

    Date2020.07.20
    Read More
  7. 우생마사 (牛生馬死)

    Date2020.07.19
    Read More
  8. 다른 한 짝 / The other pai...

    Date2020.07.05
    Read More
  9. 다른 한 짝 / The other pai...

    Date2020.07.05
    Read More
  10. 얼음물 수영

    Date2020.06.28
    Read More
  11. 오늘이 그날입니다.

    Date2020.06.24
    Read More
  12. 4분 영상이 주는 감동

    Date2020.06.07
    Read More
  13. 나는 누구일까?

    Date2020.05.24
    Read More
  14. 무엇 때문일까요?

    Date2020.05.17
    Read More
  15. 산과 피아노...

    Date2020.04.26
    Read More
  16. 고요한 요세미티 국립공원

    Date2020.04.19
    Read More
  17.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Date2020.04.12
    Read More
  18. 별빛 밝은 밤

    Date2020.04.05
    Read More
  19. 무엇을 봅니까?

    Date2020.03.29
    Read More
  20. 동토의 땅 / 동물과 사람

    Date2020.03.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 1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