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억새의 하늘길을 달린다.


낙동정맥 천성산 2봉에서 정족산을 넘어 영축산으로 올라서 간월재를 넘어가게 됩니다.
이번 산행은 영축산과 신불산을 오르기로 합니다.
가천리에서 올라 신불재를 경유 신불산을 오른 후 다시 영축산으로 달려 인증하는 코스를
잡아봅니다.
총거리는 13.5km 정도 산행시간 총 5시간 정도로 신불재에 오른 후에는 능선을 따라
달리는 코스로 억새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이미 오래전에 올마로 여길 내려온 적이 있던 터라 낯설지 않고
오르는데 즐거움이 묻어납니다.




암벽 클라이밍을 즐기시는 분들도 보이는군요

신불산 릿지가 많죠..


오르다 보니 신불재에 도착합니다.
하지만 갑자기 날씨가 흐리고 운무가 밀려오더니 곧 이슬비의 강한 바람으로 변합니다.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산행 재킷이 생각나는 날씨였습니다.



신불산 억새평원의 아름다움을 보세요



영알의 바람을 맞으면서
이리 흔들리고 저리 흔들려도 멋들어진 억새
봄에서 가을로 세월이 흘러 흘러
어린 시절 바라보던 억새 평전이 끝이 안 보이더니
청년에서 중년으로 세월이 흘러 흘러
오늘 다시금 바라보는 억새 평전은 보다듬어 주고 싶네



저 멀리 언덕 끝에는 영축산 정상석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곧 어두워지고 능선을 보여주며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해줍니다.





영남알프스 신불산 1,159미터에 명산 100 어게인을 인증해봅니다.




산에 오르는 이런 풍경이 가장 멋있어 보입니다.
능선에 늘어선 산악인들의 아름다운 그림자들이 여기가 영남알프스임을 깨닫게 해줍니다





이제는 신불재를 내려와 다시 영축산으로 발길을 돌려봅니다.
보기엔 가깝지만 신불산에서는 약 2.4킬로 왕복 5킬로로 결코 가깝지는 않습니다.






엄청난 암벽을 뒤로하고 에베르 릿지와 아리랑 릿지 등이 포진하고 있는 영축산 뒤편입니다.








드디어 정맥 영축산 1,081미터에 성공합니다.








이젠 초겨울 날씨를 보이는 계절로 항상 준비 든든하게 하시고 늦게 오르지 마시고
하산을 서두르시길 바랍니다.
항상 안전이 우선입니다.



  • profile
    싱글고 2018.10.06 06:18
    꼭 한 번 가봐야겠군요!
    좋은 사진들 감사합니다 ^^
  • profile
    근효짱 2018.10.06 08:59
    멋진곳임어 틀림 없습니다.
  • profile
    posoo 2018.10.06 09:07
    억새풀 보니까 가을냄새가 확 옵니다~~멋있어요! ~~^^
  • profile
    안젤라 2018.10.06 09:19
    이 글귀가 인상적입니다
    '어린 시절 바라보던 억새 평전이 끝이 안 보이더니
    청년에서 중년으로 세월이 흘러 흘러
    오늘 다시금 바라보는 억새 평전은 보다듬어 주고 싶네'
  • profile
    mutter9874 2018.10.06 09:41
    즐감합니다^^
    자전거로도 가능한지요?
  • profile
    향이엄마 2018.10.06 10:20
    ㅎㅎ멋집니다.
  • ?
    착한동생 2018.10.06 10:21
    잘봤어요
  • profile
    0과1 2018.10.06 18:15
    3년전쯤 가봣는데 사진을 보니 다시 가보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83 밤에는 역시 소주가 갑이죠 2 new 마미루 2018.12.12
1982 오늘도 모두 모두 幸福하세요! 'Beethoven 교향곡 No 5 운명' 8 updatefile 안젤라 2018.12.12
1981 지하철 언폭남 해결법 7 update 마미루 2018.12.11
1980 큰일난 아재 7 마미루 2018.12.10
1979 자전거 음주단속. 9 updatefile 향이엄마 2018.12.09
1978 위화감 없음 9 마미루 2018.12.07
1977 대설에 눈이 많이오면 다음해에 풍년! 5 따스한녹차 2018.12.07
1976 유전무죄 무전유죄.jpg 6 필마온 2018.12.06
1975 비눗방울 공주 5 마미루 2018.12.06
1974 준비된 그날 10 마미루 2018.12.05
1973 탁상 달력 제작 제안합니다 8 싱글고 2018.12.04
1972 레어 아이템 장착 ! 8 file 근효짱 2018.12.04
1971 부산 업힐코스 황령산,이기대 라이딩 5 file 깜장토마토 2018.12.04
1970 청년경찰이 불편하시다.jpg 5 마미루 2018.12.04
1969 자전거 안장에 대해서 14 좋은생각황병준 2018.12.03
1968 가족들마저 내 생일을 몰랐다...그래서 난 4 마미루 2018.12.03
1967 12월3일 월요일~~~쒼나게 출근? 출석해 보아용~^^| 5 file 다해짱 2018.12.03
1966 12월~첫날. 8 file 향이엄마 2018.12.01
1965 12월도 모두들 안라, 즐라하시길 바랍니다 18 file 안젤라 2018.12.01
1964 이런 사람도 있네요. 7 file 향이엄마 2018.11.3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0 Next ›
/ 10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