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추천 수 1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자전거 핼멧은 안전의 상징성으로는 매우 유용하여 적극 권장할만 하지만
의무화까지는 좀 그렇다 생각됩니다.

자전거 핼멧의 현실적 안전성은 뇌진탕 정도와 머리부위 찰과상의 일부를 막아주는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자전거 사고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그러나 신고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아 
통계에 거의 잡히지 않는 무릎, 팔꿈치, 손바닥, 옆구리 대비해서 사람들이 좀더 중요하게 
인식하고 눈에 잘 뜨이는 머리 부위의 간단한 안전용품일 뿐입니다.

오히려 자전거 운전이 서툴러 사고위험이 높은 사람들에게는
장갑, 아대등이 더 유용한 안전용품이 될듯..

그런데 극히 일부 사람들이 자동차에 깔려도 안전하다는 잘못된 상식으로 강권하는듯 하더군요.
자동차에 치이거나 깔리는 상태라면 핼멧은 사실 거의 무용지물이 될듯..

일부 뜻있는 사람들이 핼멧을 강권하는 것은 자전거 운전자들의 안전의식을 강권하는 것이지 
핼멧의 안전기능을 강권하는 것은 결코 아닐 것입니다.

그런데 이를 법제화까지하여 강권할 경우는 그 후속여파가 상당할듯 하며
그것이 과연 자전거운전자들에게 유리한 것인지는 잘 생각해봐야 할 것입니다.

법제화 하되 과태료등으로 처벌하지는 말자는 의견 또한 다수인데,
법제화 되면 경찰청등 행정기관에서 법을 근거로 언제라도 그 시행세칙을 정하여
과태료등을 부과하고 처벌 할 수 있습니다.

법령은 한번 제정하거나 개정하려면 여론수렴, 국회의결등 수많은 절차를 거쳐 시행하게 되지만
일단 한번 개정되고 시행되고 나면 과태료? 한마디로 경찰청장 한사람 마음대로가 될듯..

그런데 그런 시행세칙을 정할때 과연 핼멧 하나만 달랑 정의할까요?
그간 용인 내지 묵인되어 왔던 음주, 갓길주행, 보도(인도, 횡단보도 포함)주행
버스전용차선 주행, 자전거도로가 있는 곳에서의 차도주행등 줄줄이 문제가 될듯..

이곳에 속해있고 활동하는 분들은 여러 모임에서 핼멧을 강권하여 핼멧이 필수인줄 알지만, 
현실적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핼맷의 필요성을 거의 느끼지 못합니다.

자전거 도로상에서 운행중인 자전거 100대를 헤아려 핼멧 착용자를 세어보세요
실제 핼멧 착용율은 10%도 되지 않습니다. 거의 없었던 5년전에 비하면 장족의 발전을 한듯.. 
불과 5년만에 20배가 넘는 장족의 발전을 한 것은 동호회 여러분들의 역할이 제일 컷을듯 
하군요.

저는 저와 같이 자전거를 타는 제 동네사람들 80%를 범법 내지 위법자로 만드는
핼멧착용 강제 법제화를 반대합니다.

자전거 지기들의 99%를 범법 내지 위법자로 만들어 과태료 폭탄을 터트릴수 있는 
격발장치가 될 핼멧 착용 강제 법제화를 분명히 반대합니다.

그러나 제가 번개모임을 할 때는 당연히 핼멧을 강권할 것입니다. 물론 핼멧 안전기능
상의 필요로서 강권하는 것이 아니고, 안전운전의 강한 상징성으로서 강권하는 것입니다. 
핼멧의 뇌진탕등에 대한 실제의 안전기능성은 덤 내지 보너스 정도~ ^^;

골드
  • profile
    근효짱 2018.05.19 18:47
    너무 너무 강제법이 많아서 탈.....

    돈 많고 빽 있는 놈분들은 절대 그 법 개무시!
  • profile
    analog 2018.05.19 19:12
    자동차 안전밸트랑은 다른걸까요?
    안전밸트도 처음에는 말들이 많았지요.
    그런데 지금은 거의가 탑승하면 안전밸트는 버릇처럼
    착용 하더군요.
    자전거 헬멧도 같은 관점이란 생각이 듭니다.
  • profile
    안젤라 2018.05.19 19:52
    머리부분은 다치게 되면 다른 어느 신체부위 보다도 致命傷 정도가 심할 수 있으므로 헬멧착용을 의무화하는 것 아닌가요?
  • profile
    0과1 2018.05.20 09:20
    맞는 말씀이네요.
  • profile
    향이엄마 2018.05.20 22:22
    보고 갑니다.
  • ?
    착한동생 2018.05.21 07:10
    유비무환
  • profile
    말보로맨 2018.05.21 08:07
    구찮아요 ...
  • profile
    골드 2018.05.21 09:56

    9년전이나 지금이나 모두 말씀들이 같더근효~
    그러나 분명히 그리고 엄청나게 달라진 것은

    안전운전의 상징으로 하여 사고 자체를 예방 할 수 있는

    안전운전 안전의식은 완전히 행방불명 되고

    사고났을때 덜 다치게 하는 핼멧을, 생명보호와는 관련성 거의 없는

    생명보호장치라 뻥튀기하며 열심히 나서서 올 3월에 법개정안을 이루어 냈고 

    그 결과로서 올9월부터 노핼멧은 범법자가 된다는 것


    그 후속결과로 어쩌다 한번 가족들과 생활차 몰고 나와 즐기는

    천만 자전거인들 상당수가 자전거대열에서 이탈할 것으로 생각되는군요.

    복장 갖추고 고급형 자전거 타는 분들은 그 천만대열중 얼마나 될까요?

  • profile
    골드 2018.05.21 10:23

    몇년간은 처벌조항 없는 훈시조항으로 가겠지만
    그 몇년간, 쉽게 바뀌지 않을 노헬멧 천만 생활차 라이더들에게 쏠리는

    범법자라는 차갑고 부정적인 시선은

    자전거계 전체에 매우 부정적인 악영향을 끼칠듯합니다.

  • profile
    골드 2018.05.21 10:55

    누구나 쉽게 만들고 쉽게 만지며 쉽게 타는 인류 최고의 발명품인 자전거가
    여차 머리통 깨지고 터져 죽는 위험천만한 탈것으로 바뀐 것이 참 슬프군요.

    어제 오후 홍제천 합수부에 나가 오랜만에 5분간 핼멧 카운팅을 해보니
    핼멧 착용율이 4%도 안되더군요.

    200대씩 두번을 헤아리는 5분간 복장갖춘 고급차는 14대에 불과했고 그중 11대는
    느린 생활차 사이를 이리저리 헤집고 달리는 소규모 그룹라이더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97 만추의 지름신 2 new 근효짱 2018.10.21
1896 큰대 5 updatefile minsunam 2018.10.20
1895 이런 개쉐이? ^*^ 7 골드 2018.10.20
1894 사람관계별 전화통화 시간 6 마미루 2018.10.19
1893 보고있어도 좋은 금색~ 3 file minsunam 2018.10.18
1892 7전 7패 - 힐튼 싱글 10 골드 2018.10.17
1891 강제 무료 나눔 8 마미루 2018.10.16
1890 대륙... 피시방 사고 클라스 6 마미루 2018.10.15
1889 하늘공원 억새축제 8 file 골드 2018.10.15
1888 중고로운 평화나라 8 마미루 2018.10.12
1887 내가 제일 똑똑한 남자.jpg 8 마미루 2018.10.11
1886 스페셜라이즈드의 "쉬브" 디스크 9 file minsunam 2018.10.11
1885 개발자의 카페 6 마미루 2018.10.10
1884 오늘부터 아침 라이딩~ 4 file minsunam 2018.10.10
1883 Tennis 7 file 말보로맨 2018.10.09
1882 인라인 6 file 정이아빠춘향 2018.10.08
1881 진정한 은신술 교묘해 3 마미루 2018.10.08
1880 가을날 8 file 말보로맨 2018.10.07
1879 힘내라 힘 4 file 말보로맨 2018.10.06
1878 대마도는 우리땅?? 3 근효짱 2018.10.0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95 Next ›
/ 9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