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R1024_180123_월난_04.JPG

한낮도 영하 10도 이하인 북극한파가 몰아 친 날

요즘 기능성 의류들 방풍, 발수, 방수, 투습성과 보온력이 상당해서

라이딩시는 추운지 거의 모르겠습니다.


특히나 제가 애용하는 셰르파자켓, 비비드 자켓의 경우는

허리쪽이 날렵하게 나와서 자전거용 피복으로도 좋더군요.


조금 달리면 땀날 정도인데, 투습성 좋아 빨리 마르지만

이런 날은 땀나지 않게 적당히 달리는 것도 요령입니다.


땀좀 났더라도 고기능성 패딩 ^O^

세탁기에 휘릭~ 빨래하기도 좋고 빨리 마르고~


R1024_180123_월난_05.JPG

어제 비가 온 후 급격히 추워져

포장도 일부와 비포장도 대부분은 이렇게 꽝꽝, 완전 지뢰밭.

지뢰밭을 나돌아 다니는 짜리찌릿한 재미 ^*^


R1024_180123_월난_07.JPG

이렇게 추운날 문제가 되는 손가락과 발가락


핸들바엔 토시와 손난로로 카바하고

찬 바람을 계속 맞는 무릎과 전강이는 보호대로 카바


발가락이 제일 문제인데, 붙이는 핫팩도 써보고 이것저것 다 해봤지만

냉각상태에서는 핫팩의 산화작용도 둔화되어서 전반적으로 시원치 않습니다.


맛바람에 의한 전도열 손실이 제일 클 것이라

바람막이를 대볼까 생각해봤지만 보행시 많이 불편하고 참 애매합니다.


결론은

라이딩 시간을 끊어서, 한두시간내 따뜻한 곳에서 충분히 녹이는 것.


제가 자주 다니는 월팍이나 난지수변에는 몸을 녹일만한 따뜻한 화장실이

여러곳에 있어, 아주 추운날은 이곳에서 아이스 라이딩을 즐깁니다.



홍제온천


물이 설설 끓는듯 합니다. ^*^

따뜻한 수면 위로 매우 건조하고 찬 북극 바람이 불며 

표면 증발과 결빙을 반복해서 나오는 현상입니다.

  • ?
    착한동생 2018.01.24 21:46
    잘봤어요
  • profile
    향이엄마 2018.01.25 10:08
    신기합니다.ㅎ
  • profile
    안젤라 2018.01.25 11:56
    정말 대단하십니다. 영하 10.6°의 날씨에 라이딩이라니요^^??
    맞아요! 제일 힘든 곳이 발가락이더라구요. 저는 이미 엄지발가락 凍傷한테 딱 걸렸어요.
    그리고 요즈음 제일 반가운 곳이 화장실이더라구요. 그곳에 들어가면 따뜻한 라디에이터가 있어서 얼른 장갑부터 얹져놓고서~~~
  • profile
    골드 2018.01.25 15:39
    ㅎㅎ 저는 손은 핸들토시와 손난로로 카바되어서 라디에타에 발부터 올립니다. 으악 발꼬락~~ 함서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34 강화 마니산에서 바라보는 갯벌 7 update 근효짱 2018.05.27
1733 나를 찾아 떠나는 명산 100 황석산 6 update 근효짱 2018.05.27
1732 백만 년 만에 일광산 테마임도 6 update 근효짱 2018.05.27
1731 생물 8 updatefile 말보로맨 2018.05.27
1730 어제 프룸이 지로에서 종합1위로 올라섰습니다. 3 update 탄감자 2018.05.26
1729 리턴 투 DH 20 file 좋은생각황병준 2018.05.25
1728 아재 10 file 말보로맨 2018.05.25
1727 엔진업글엔 이거 좋네요 9 file 정이아빠춘향 2018.05.24
1726 당혹스럽습니다.ㅠ 11 file 정이아빠춘향 2018.05.23
1725 핼멧 강제 과연? 21 file 골드 2018.05.22
1724 한강 7 file 말보로맨 2018.05.21
1723 캥거루 때리기 8 file 정이아빠춘향 2018.05.21
1722 부자 19 file 말보로맨 2018.05.21
1721 월드컵공원 호냥이 칼! 이쓰마 16 file 골드 2018.05.20
1720 어제 프루미가 지로에서 스테이지 우승을 했습니다. 3 탄감자 2018.05.20
1719 강화도 가요 6 file 근효짱 2018.05.20
1718 이럴려구! 7 file 정이아빠춘향 2018.05.19
1717 9년 전에 끄적였던 핼멧 강제에 관한 이야기 10 골드 2018.05.19
1716 뻐꾸기 수중전 9 file 골드 2018.05.17
1715 진작했어야... 8 정이아빠춘향 2018.05.1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87 Next ›
/ 8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